HOME / NEWS블루윙즈 뉴스

상세

[ACL] 박건하 감독, 양형모 고베전 미디어데이 인터뷰

2020.12.09 | VIEW : 839

kh.jpg

박건하 감독 “더 강한 정신력, 조직력, 하나된 마음으로 임하겠다“

Q. 내일 경기에 임하는 각오는? 
“우선 어려운 상황 속에서 8강에 오른 우리 선수들에게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 공교롭게도 고베와 또 만나게 됐다. 첫 경기는 승리했지만 예선전이었고, 고베는 이미 16강 진출 확정 후였기 때문에 그 때와는 다를 것 같다. 우리는 계속 일본 클럽을 계속 만나서 승리해왔다. 지난 승리에 방심하지 않고 자신감을 갖는다면 우리 선수들이 또 한번 승리할 수 있는 최선의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

Q. 유명한 외국인 선수들로 구성된 고베와 달리 수원은 모두 한국 선수들로 구성돼있다. 이 점에 더 자부심을 느끼나?
“처음 경기할 때는 외국인 선수들의 부상으로 어려운 점이 있었던 건 사실이다. 하지만 오히려 외국인 없이 국내 선수들로 시작했던 게 하나로 뭉치고, 승리를 경험하면서 조직적으로 좋아지고 있다. 또한 하나가 돼서 경기하려는 정신적인 부분도 강해졌다. 우리는 항상 더 먼 곳보다는 한 경기 한 경기에 최선을 다해왔고, 우리 선수들이 보여주고 있다. 고베와 치른 지난 경기보다 더 강한 정신력, 조직력, 하나된 마음으로 경기를 치를 것이다.”

Q. 조별리그에서 고베를 이긴 게 정신적으로 유리하다고 생각하나?
“예선전에서 고베를 이겼기 때문에 선수들에게는 두 가지 마음이 있을 것이다. 이겼기 때문에 자신감을 가질 수 도 있지만 자칫 방심할 수도 있다. 선수들에게 ‘예선에서 붙은 고베와는 다를 것이다. 방심하지 말자’고 얘기했다. 우리 선수들이 방심하지 않을 것이라 믿는다.”

Q. 유명한 외국인들이 많은 다른 클럽들이 부담스럽지는 않나?
“다른 클럽에는 좋은 외국인들이 있지만 우리 선수들은 예선전부터 좋은 경기, 이기는 경기를 해왔고, 점차 좋아지고 있다. 자신감과 이길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다른 팀들이 오히려 우리에게 부담을 느낄 것이라고 생각한다.“

Q. 20년 전 수원은 아시아의 강팀 이었다. 이제 다시 수원을 강팀으로 만드는 과정에 만족하나?
“과거에 수원에서 뛰면서 강팀 이었던 수원을 잘 알고 있다. 감독으로 온 이후 나선 이번 대회에서 우리 선수들이 예전 수원의 강한 모습을 다시 보여주고 있고, 다시 찾아가고 있다. 수원의 강했던 모습을 내일 경기에서도 보여줄 것이라고 생각한다.”
hm.jpg

양형모 선수 “우리는 더 강해졌다“

Q. 그동안 어떻게 준비해왔나?
“지금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마음으로 뛰었고, 내일도 그 마음을 유지할 것이다. 토너먼트는 무엇보다 결과가 중요하다. 내일도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Q. 코로나 전에는 고베와 조호르에게 졌지만 지금은 8강 올라왔다. 예상했던 결과였나?
“그 때와 지금은 다르다고 생각한다. 그 때는 우리가 힘들었고 패배했지만 우리는 점차 안정화되는 과정이고 강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