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블루윙즈 뉴스

상세

[ACL] 박건하 감독, 주장 김민우 광저우전 미디어데이 인터뷰

2020.11.21 | VIEW : 578

4179f0361175f3186db5cff77a7847b3.png
박건하 감독 “승리를 위해 싸우겠다”

Q. 광저우와 경기를 하루 남겨뒀다. 각오는?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냈는데 AFC 챔피언스리그에 참가할 수 있어 감사하고 기쁘게 생각한다. 우리는 1패를 안고있다보니 광저우와 첫 경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상대가 강하기는 하지만 우리도 많이 준비했다. 승리를 위해 싸우겠다.”

Q. 광저우에게 패하게 된다면 팀에 큰 부담이 되나?
“1패를 안고 있어 불리한 상황이지만 조호르가 빠지면서 오히려 긍정적인 부분이 있다고 본다.
첫 경기 성패에 따라 분위기를 바꿀 수 있을 것이다. 한국에서 준비할 때부터 광저우전에 초점을 맞춰 준비해왔다.”

Q. 장시간 비행으로 카타르에 왔는데 선수들의 컨디션은 어떤가?
“시차와 기후 차이가 있어 선수들의 컨디션 유지에 어려움이 있는 건 사실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숙소에서만 있어야 하는 것도 문제다. 여러 어려움이 있지만 정신적으로 하나가 돼서 이겨나갈 생각이다.”

Q. 내일 경기 이후에 두 번째 경기까지 8일간 휴식이 주어진다. 팀에는 유리한가? 불리한가?
“우리에게 8일간 시간이 주어진 것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앞서 얘기했듯이 이 곳 환경에 적응할 수 있는 시간이기 때문이다. 물론 내일 경기 결과에 따라 8일 휴식기 일정이 달라지겠지만 긍정적으로 준비하겠다.”


fb0cf86f9dffe8fed5fda826ac488383.png
김민우 “주장 염기훈 대신 책임감 갖고 최선을 다하겠다”

Q. 광저우전을 맞이하는 소감은?
“일단 감독님이 말씀하신 대로 내일 경기가 상당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강팀이지만 잘 준비해왔기 때문에 얼마나 우리의 모습을 보여주느냐에 따라 좋은 결과가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Q. 이번 대회는 염기훈 대신 주장 역할을 맡았는데
“기훈이 형과 함께 하지 못해 아쉽고 안타깝다. 하지만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서도 대회에 참가할 수 있게 된 점은 소중하게 생각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 기훈이 형 대신해서 책임감을 갖고 팀을 잘 추스르겠다. 내일 경기가 중요한 만큼 최고의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