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블루윙즈 뉴스

상세

염기훈, K리그 최초! 한시즌 두자릿수 도움 5회 달성!

2017.09.21 | VIEW : 12454

크기변환_염기훈1.jpg

수원삼성 캡틴 염기훈이 통산 5번째로 한시즌 두자릿수 도움 기록을 달성했다. K리그 35년 역사를 통틀어 최초다. 염기훈은 20일 빅버드(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유나이티드와 KEB하나은행 K리그클래식 2017 30라운드에서 전반44분 왼발 코너킥으로 산토스의 헤딩골을 어시스트하며 시즌 10호 도움을 기록했다.

염기훈이 한시즌 도움 두자릿수 기록을 세운 것은 수원에 입단한 2010년 도움 10개를 시작으로 2011년(14개), 2015년(17개), 2016년(15개)에 이어 다섯 번째 기록이다. 이로써 염기훈은 몰리나(4회)를 제치고 한 시즌 두자릿수 도움 신기록을 작성했습니다.

특히 군복무시절(경찰청)이었던 2013년 챌린지 기록(11개 도움)까지 포함하면 통산 6번째 기록이다.

K리그 역사를 통틀어 한 시즌 두 자릿수 도움을 한 번이라도 기록한 선수는 44명밖에 되지 않는다. 두 번 이상 기록한 선수도 불과 6명밖에 되지 않는 희귀한 기록을 통산 5회나 기록한 것은 기념비적인 일이다.

염기훈은 K리그 통산 최다 도움 기록 및 원클럽 최다 도움기록에 이어 통산 5회 한시즌 두자릿수 도움까지 K리그 도움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K리그 최초 100도움까지 2개를 남겨두고 있으며, 3년 연속 도움왕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염기훈은 “K리그에 남을 새로운 기록을 세울 수 있어 뜻깊다”며 “도움에서 만큼은 더 많은 기록을 남기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블루윙즈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