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블루윙즈 뉴스

상세

염기훈, 9월은 수확의 계절! 3개 대기록 달성 눈앞

2017.09.07 | VIEW : 1819

염기훈보도자료 (3).jpg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수원삼성 캡틴이 선수가 9월 한 달 동안 3개의 대기록 달성에 도전한다. 60(골)-60(도움) 클럽 가입을 비롯해 K리그  최초 100도움 달성과 통산 5번째 한 시즌 두 자릿수 도움 등 K리그 역사에 남을 의미있는 기록들이다.

K리그 통산 59골 97도움을 기록중인 염기훈은 60-60클럽 가입까지 1골 만을 남겨두고 있다. 염기훈이 60-60클럽에 가입하면 신태용, 이동국, 에닝요, 몰리나에 이어 K리그 역사상 5번째로 60-60클럽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특히 신태용(342경기)이 보유하고 있던 국내 선수 최단기간 기록도 경신할 것으로 예상된다.

K리그 최초 100도움 달성까지는 3개를 남겨두고 있다. 염기훈은 지난달 19일 강원전에서 2개의 도움을 몰아치며 상승세를 타고 있어 9월 내 달성이 기대된다.

K리그 최초 5번째 한 시즌 두 자릿수 도움 기록 달성도 기대된다. 현재 9개의 도움을 기록하고 있는 염기훈 선수가 1개의 도움을 추가하면 몰리나(4회)를 제치고 한 시즌 두 자릿수 도움 신기록을 작성한다.

한 시즌 두 자릿수 도움을 한 번이라도 기록한 선수는 K리그 역사를 통틀어 44명밖에 되지 않는데다 두 번 이상 기록한 선수도 불과 6명밖에 되지 않는 희귀한 기록이다. 통산 5회 한 시즌 두 자릿수 도움 달성은 그만큼 기념비적인 일이라고 판단된다.

염기훈은 K리그 통산 최다 도움 기록 및 원 클럽 최다 도움 기록에 이어 통산 5회 한시즌 두자릿수 도움까지 K리그 도움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대표팀에서 복귀한 염기훈은 9월10일 오후3시 빅버드(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전남 드래곤즈와 KEB하나은행 K리그클래식 2017 홈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블루윙즈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