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블루윙즈 뉴스

상세

[오피셜] 염기훈 '영원한 수원맨' 레전드로 남는다!

2015.09.10 | VIEW : 4647

 12.jpg

 

[블루윙즈미디어]왼발의 달인염기훈 선수가 영원한 수원 맨으로 남습니다. 염기훈 선수는 10일 수원 구단과 20181231일까지 34개월간 계약을 연장하기로 최종 합의했습니다.

 

구단은 염기훈 선수가 수원삼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은퇴 후지도자 연수 기회도 제공하는 등 선수가 팀의 진정한 레전드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로드맵도 제공하기로 하였습니다.

 

2010년 수원에 입단한 염기훈 선수는 통산 151경기를 뛰며 34, 59도움을 기록하는 등 경기당 0.62개의 공격포인트를 올리는 활약을 보였습니다. 특히 2010FA컵 결승전 결승골을 뽑아냈고, 수원 통산 도움 1(59)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또 수원 선수로는 최초로 K리그 50()-50(도움) 클럽에 가입하여 인상적인 기록을 남기는 등 수원삼성 명예의 전당 가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염기훈 선수는 너무 사랑하는 수원삼성과 선수 생활을 끝까지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너무 행복하다. 여러 가지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구단에서 많은 배려를 해준 부분에 대해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 또한 재계약을 놓고 고민이 많을 때 수원팬들께서 함께 걱정해주시고 격려를 아껴주지 않으셔서 모두에게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 이 자리를 빌어 팬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 어렵게 결실을 맺은 재계약인 만큼 더 큰 책임감으로 진정한 수원의 사나이가 될 수 있도록 팀에 헌신하겠다는 소감을 밝혔습니다.

 


염기훈 수원삼성 활약상(2010~현재)
 2.jpg

 

※수원 소속 달성 예상 기록

1) 최다 공격포인트(-10) : 현재 93개로 2위 기록 중.  1위 데니스(103개)
2) 직접 프리킥골(-1)    : 현재 7개로 2위 기록 중.   1위 고종수(8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