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블루윙즈 뉴스

상세

‘팬 프렌들리’ 수원, 관중 전년대비 50% 가까이 증가

2019.08.05 | VIEW : 1103

KakaoTalk_20190805_095114775.jpg 수원삼성블루윙즈축구단이 상반기 동안 꾸준하게 펼친 팬 프렌들리 활동으로 관중 증대와 팬 저변 확대라는 열매를 맺고 있다.

12번의 홈경기를 치른 5일 현재 수원의 평균 관중은 9,878명으로 이는 전년도의 6,709명 대비 50% 가까이 증가한 수치다. 현재의 추세대로라면 지난해 총 관중 기록(127,469명/19경기)도 8월 중으로 갱신할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수원이 이번 시즌 가장 중점적으로 펼치고 있는 팬 프렌들리 활동은 한국 프로스포츠 최초로 지역 초등학생 신입생 전원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푸른새싹 2019'이다.

푸른새싹 2019는 수원시교육지원청과 손잡고 수원지역 초등학교 1학년 학생 전원에게 특별 제작된 푸른색 푸마 티셔츠를 증정하고 홈경기 입장 혜택을 주는 캠페인으로 지금까지 97개교 11,755명 전원에게 배포했다.

상반기를 마친 현재, 푸른 새싹 2019 전체 참여 어린이 중 20%에 달하는 2,252명의 어린이가 선물 받은 푸른 티셔츠를 입고 수원월드컵경기장을 가족과 함께 1회 이상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관중 증가 및 팬 저변 확대에 큰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은 이 밖에도 젊은 팬, 라이트 팬들을 위한 팬서비스로 인기 BJ 등 유명 인플루언서들을 꾸준히 초청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 화폐 홍보 활동, 수원 지역 내에 증가 중인 다문화 가정을 위해 외국인 주민과 음식 만들기 체험 등에 앞장서며 다양한 팬 프렌들리 활동을 전개했다.

수원삼성축구단의 오동석 단장은 “상반기 진행된 팬 프렌들리 활동이 이제 조금씩 결실을 맺고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는 점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 특히 수원시 승격 70주년이 되는 올해는 지역과 팬들에게 더 친밀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