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블루윙즈 뉴스

상세

[ACL] 정상빈 “음바페처럼 18살 데뷔골 기록하고파”

2020.11.24 | VIEW : 596

정상빈.jpg


정상빈(18, 수원삼성)이 AFC 챔피언스리그 역사에 새로운 족적을 남겼다.

22일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광저우 헝다(중국)와 2020 AFC 챔피언스리그 G조예선에서 K리그 최초로 고등학생 신분으로 아시아 최고의 클럽대항전에서 신고식을 치렀다. AFC(아시아축구연맹)는 18세 235일만에 데뷔전을 치른 정상빈에게 웹진 인터뷰를 요청하는 등 많은 관심을 쏟고 있다. 매탄중-매탄고 등 수원삼성 유스를 거쳐 프로무대에 발을 내딛은 정상빈의 소감을 들어봤다.

Q. K리그 최초 고등학생 신분으로 AFC 챔피언스리그에 데뷔한 소감은?

"뛸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감독님과 코칭스태프에게 감사한다. K리그 최초의 기록을 세우면서 데뷔전을 치를 수 있어 기분이 좋다. 하지만 팀의 승리가 우선이기 때문에 이기지 못해 아쉽다."

Q. 교체 투입될 때 심정은 어땠나?

“’기회가 오면 생각하자’는 마음으로 준비하고 있었는데 첫 교체로 내 이름을 불렀을 때는 꽤 놀랐다. 투입되기 전에는 긴장도 되고, 설렜다. 감독님이 많이 뛰고 많이 싸우면서 상대를 힘들게 하라고 지시했는데 들어가자마자 볼을 인터셉트해서 득점기회를 만들어내면서 자신감을 갖게 됐다.”

Q. 지난해 FIFA U-17월드컵에 출전했고, 올해는 ACL에 데뷔했다. 앞으로 더 성장하려면 어떤 게 필요하다고 생각하나?

 “FIFA U-17월드컵에서는 전 세계의 좋은 선수들과 경쟁하면서 좋은 경험을 얻을 수 있었다. 한국에서는 경험할 수 없었던 치열함과 빠른 템포에 적응하면서 성장할 수 있었던 것 같다. ACL에서 더 잘하려면 여유가 필요할 것 같다. 갑자기 데뷔전을 치르다보니 여유가 부족했던 것 같다. 광저우를 상대로 골 찬스가 왔는데 수비수가 먼저 걷어낸 장면이 두고두고 아쉽다. 자려고 누웠는데 머릿속에 그 장면이 계속 떠올랐다. 여유만 찾는다면 골 욕심을 내봐도 되겠다는 자신감이 든다.” 

Q. 가족과 친구들이 많이 축하해줬을 것 같은데

 “아버지는 ‘긴장해서 보여줄 걸 다 못 보여준 것 같다’고 하셨다. 매탄중(수원삼성 U-15), 매탄고(수원삼성 U-18) 친구들이 축하 메시지를 보내줬다.”

Q. 이번 대회의 목표가 있다면?

“내가 좋아하는 음바페도 18세 때 UEFA챔피언스리그 데뷔골을 뽑아냈다. 나도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데뷔골을 넣고 싶다. 우리 수원삼성이 이번 대회에서 예선 통과하는데 힘을 보태고 싶고, 예선을 통과하면 더 높은 곳을 향해 달려가고 싶다.

Q. 수원 팬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은?

“아직 어린 선수라 미덥지 못할 수도 있지만 믿고 응원해주신다면 더 좋은 모습으로 보답해드리고 싶다. 수원 유스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더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